사실 직원들이 지겨웠을 것이다. 민은 설계사무실 윗집에서 살았다. 아흔이 되어 더 이상 설계하는 것이 불가능해지자 직원 Anet Scholma에게 소장직을 물려주었다. 그리고도 매일 오후에 들여다 보았다고 한다. “지금 뭐하니? 설명해 봐“. 설명을 듣고나서 한숨을 쉬며 독주 두 잔을 마시고 퇴근했다고 한다. 매일 시계처럼, 오후 다섯 시에.

아 저 노인네 언제 돌아가시나? 그런 생각 했을 것 같다. 그것이 1990년대 초. Anet Scholma는 이제 중견이 되어 오늘도 “민 로이스 조경설계사무실“을 이끌어 가고 있다.

1999년 1월 민 로이스는 아쉬움을 남긴 채 눈을 감았다. “난 아직도 할 일이 많은데 이렇게 끝나다니 슬프다.”라는 말을 남기고. 그때 직원들은 실험정원 설립 75주년 기념 행사 준비에 여념이 없던 때였다. 민이 숨을 거두었다는 소식에 그럼 행사 취소해? 이런 것이 아니라 “아냐 그럴 수록 해야지” 그러면서 Anet Scholma는 실험정원에 새 정원 두 개를 설계해서 넣었다. 민의 매섭고 비판적인 시선없이 작업할 수 있어서 한편 좋았겠지만 다른 한편 이거 맞게 한 거야? 이러면서 조금 서성였을 것이다.

그때 탄생한 정원 하나는 수벽정원, 다른 하나는 코너정원이다. 둘이 수벽을 사이에 두고 붙어 있다. 오른 쪽이 수벽정원, 왼쪽이 코너정원이다.


두 정원이 나란이 붙어 있다. 중앙의 수벽을 사이에 두고 오른 쪽이 수벽정원, 왼쪽이 코너정원. 출처: Anet Scholma en Conny den Hollander, Proeven in de Tuinen Mien Ruys, Stichting tuinen meien ruys 2015

수벽정원 혹은 토피어리 정원


Acer rufinerve 기둥의 줄무늬. © BUNK

꽃피는 숙근초 없이 식물의 형태와 질감으로만 구성된 녹색 정원을 만들고 싶었다고 한다. 핵심은 좁고 긴 연못. 평행으로 화단과 수벽을 세웠는데 화단에는 꽃을 심지 않고 억새를 줄지어 심었다. 줄무늬들이 서로 어떻게 ‘노니는 지’ 보고자 했다. 높은 수벽의 줄, 억새의 풀줄기, 긴 연못과 포장석 사이의 틈새, 그리고 한 그루 세워 둔 단풍나무 의 기둥의 세로줄 문양. 이런 것들을 유심히 바라보라고 권한다.

물가의 물조형물은 조각가 Henk Rusman의 작품. 여기서 물이 흘러내려 연못의 수면에 반원의 파장을 이룬다. 이것이 유일한 동적 요소. 수벽정원은 고요함, 그 자체인 것 같다.


민 로이스 실험정원에 1999년 새로 만들어 놓은 수벽정원. 디자인 & 사진: Anet Scholma.


식물목록을 보면 색이 전혀 없지는 않다. (주의: 5번 Hydrangea가 도면에 누락되어 있음.). 민로이스정원재단에서 제공.

코너정원

뭐 특별한 뜻이 있는 것은 아니다. 좁고 긴 연못 옆의 수벽을 사이에 두고 옆에 붙어 있는 것이 코너정원인데 이 정원을 마무리하는 긴 수벽이 꺾이기 때문에 그리 부른다고 한다. 이로 인해 커다란 정사각형의 공간이 형성되었는데 여기에는 꽃피는 숙근초를 몇 종 심었다. Anet Scholma는 심플한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키작은 가을아스터가 주제를 이룬다. 늦여름까지 녹색의 양탄자를 이루다가 초가을이 되면 양탄자가 연보라 색으로 변한다. 그리고 좀 큰 특별한 숙근초 몇 종을 소그룹으로 반복해서 배치했다. 마지막으로 키 크고 여리여리한 Verbena bonariensis 를 고루 분산배치하여 아스터 양탄자 위에 부유하게 했다. 피트 아우돌프 풍이다. 식재방식에서 ‘탈 민 로이스’ 한 듯 보인다. 이때는 이미 New Perennial Perspectives가 시작된 뒤였고 젊은 Anet Scholma는 새로운 식재개념을 적용해 보고 싶었을 것이다.

바로 그때문에 실험정원이 가지는 의미가 크다. 민 로이스실험정원은 이제 민 로이스의 작품만 보고 배우는 곳이 아니라 세대가 교체하면서 달라져가는 설계양상도 함께 관찰할 수 있는 곳이 되었다.


코너정원. 아스터 위를 떠도는 Verbena bonariensis. 수벽과 흐믓한 조화를 이룬다. 색을 극히 절제한 것이 특징적. 출처: Anet Scholma en Conny den Hollander, Proeven in de Tuinen Mien Ruys, Stichting tuinen meien ruys 2015.


코너정원 식재설계도. 충분히 음미해 볼 필요가 있는 배식. 민로이스정원재단에서 제공.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